에이네트(주) - 웰빙정보자료실

회사소개 | 제품&서비스 | 정보센터 | 고객지원 | 인재채용   






현위치: HOME > 정보센터 > 웰빙정보자료실


*

 차(茶) 많이 마시면 면역체계 튼튼해질 가능성 있다

Hit : 2872

차(茶)를 많이 마시면 인간의 면역체계가 강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미국 보스톤의 브리검앤위민즈 병원(특히 산부인과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권위 자랑)과 하버드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이 공동으로 실시한 이번 연구에서 연구진은 "홍차, 녹차, 우롱차 등에서 검출되는 특정성분(L-theanine)이 박테리아(세균), 바이러스, 기생충, 곰팡이 등과 대항하여 싸우는 역할을 하는 인간의 면역체계를 튼튼하게 해 준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 방법 및 결과] 4주동안, 한 그룹은 하루에 5잔씩 홍차를 마시게 하고, 다른 그룹은 커피를 마시게 한 후, 이들의 혈액을 채취하여 박테리아에 노출 시킨 결과, 차를 마신 사람들의 면역세포가 외부 감염균과 대항하는 물질인 인터페론을 차를 마시기 전보다 더 많이 분비 한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커피를 마신 사람들에게서는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면역체계가 증강되면 각종 감염병에 걸릴 위험이 적어지게 되고, 걸리더라도 증상이 심하지 않게 된다. ‘L-theanine’ 성분은 야채와 와인 등에서도 발견되는 물질이다.

연구진은 앞으로 차에서 ‘L-theanine’ 성분을 추출하여 순도를 높이면, 면역증강제와 같은 의약품을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 놓았다.

기존의 차와 인체 건강 사이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를 간추리면 차를 많이 마시는 행위는 심장병 발생위험을 낮춰주고, 골다공증 발생시기를 지연시키며, 몇몇 알레르기 질환의 증상 완화에도 효과가 있었다는 사례를 들 수 있다. 

이번 연구는 차가 각종 질병과 대항하여 싸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기존의 연구결과를 다시 한번 확인해 주었다는 것과, 앞으로 질병예방을 위해 차 마시는 습관을 일상 생활의 한 부분으로 포함시킬 필요가 있다는 사실을 암시한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찾을 수 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를 해석할 때 유의할 점은 차가 인간의 면역력을 키워서 질병에 대항하는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지만, 이것이 질병의 치료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이다. 또한, 차에는 카페인 성분이 함유되어 있으므로 이에 대한 고려도 해야 한다.




봄철 주의해야 할 알레르기 질환들
지방섭취 많을수록, 시력저하 촉진된다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ywin Communication